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주빈2심선고20210601.jpg

<기자회견문>

 

 

우리는 더 나아간 판결을 원한다

 

텔레그램성착취공동대책위원회

 

 

오늘 61, 조주빈 외 5인의 2심이 종료되었다. 201911월 본격적으로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이 공론화되고 1년 반여의 시간이 지났다.

그동안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은 전국적인 공분 속에 수사가 진행되었다.

작년 325일 박사 조주빈이 검거된 뒤로 강훈(부따), 이원호(이기야), 문형욱(갓갓), 안승진(코태), 남경읍 등 주요 운영진이 잇따라 검거되었다.

 

그런데 이 사건에서 주목해야하는 이들이 과연 이들 뿐인가.

경찰의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n번방 이용자 15천 명의 신상 정보도 입수하여 1천여 명을 ‘n번방과 관련하여 수사하였다.

단속한 인원 중 149명이 공무원이었는데, 이들 중에는 군인·군무원, 교사, 경찰·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이 있었다.

이 단상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n번방의 가해자들은 유별난 괴물이 아니라 바로 우리 옆의 누군가이며, 조주빈을 비롯한 주요 운영진들은 그 일부를 대표하는 인물들일 뿐이란 것이다.

우리가 조주빈에 대한 엄벌을 요구한 것, 그리고 오늘의 판결을 이제 겨우 시작이라고 말하는 것은 바로 그런 이유에서였다.

 

피해자에게 네가 얼마나 문란한지 주변에 소문을 내겠다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협박이 되는 것,

피해촬영물을 소비하겠다고 26만 명의 가해자들이 몰려든 것, 피해 촬영물이 금전 거래가 되는 재화가 될 수 있었던 것,

무엇보다 피해자가 모두 여성인 것은 우리 사회가 여성의 신체를 대상화하고 소비하는 문화가 만연하고

이것이 쉽게 용인되는 성차별적 구조이기 때문에 가능했다.

여성들은 이미 유사한 범죄에, 가해에 오랜 시간 무수히 당해왔고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들은 단지 그 차별과 폭력을 영리화 하고 조직화 할 정도로 악랄하였을 뿐이다.

 

일찍이 n번방 가해자 신상공개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200만 명이 동참하였고,

이번 2심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에는 8천 명이 넘는 시민들이 서명하였다.

8천명, 200만 명의 시민이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들의 엄벌을 요구하는 것은 단지 그들만을 단죄하고자 함은 아닐 것이다.

이들 뒤로 숨어있는 수많은 성착취 가해자는 물론이고 그들의 가해를 가능하게 한 성차별적 사회 구조를 바로 잡고자 하는 염원이 담겨 있을것이다.

 

오늘의 판결은 단지 조주빈이라는 한 사람 뿐만 아니라 성차별적, 여성혐오적 구조와 문화를 엄벌하는 계기가 되어야 했다.

재판부는 가해자들이 피해자와 사회에 미친 악영향에만 주목할 것이 아니라 그들이 행한 범죄가 여성폭력임을 명백히 하며 최소한 감형만은 없어야 했다.

재판부와 사법부는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들을 감형 없이 엄벌하고, 추가 가해자들을 계속 수사 및 검거하여, 우리 사회에는 더 이상 여성에 대한 성착취가 용인되지 않음은 물론이고

여성을 품평화하고 대상화하는 문화를 비롯한 모든 여성혐오가 허락되지 않는 사회임을 명백히 하기를 바란다.

그 시작점이 되었어야 하나 그러지 못한 오늘을 우리는 기억할 것이다.

우리는 더 나아간 판결을, 더 나아간 사회를 원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양내일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 (사)너우리, 설립총회 성황리에 마쳐 file 관리자 2022.10.19 49
공지 (주간군포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사)너우리, 청소년이 상호존중하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는 성교육 펼치겠다 관리자 2022.10.05 48
공지 (인천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 사단법인 너우리 출범 관리자 2022.09.28 49
공지 (안양군포내일신문)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출발 file 관리자 2022.09.20 57
공지 (군포시민신문)군포시민단체, 시민사업·문화도시 중단 군포시장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22.09.06 21
공지 (경기헤럴드)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6 22
공지 (주간군포)23년 청소년단체 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6 18
공지 (오마이뉴스)문화도시 중단, 하은호 군포시장, 시민단체·시의회와 갈등 file 관리자 2022.09.05 21
공지 (인천일보)청소년단체인 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1 19
공지 (정책뉴스)“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신청하세요”…자녀 1인당 월 20만원 file 관리자 2022.07.28 30
공지 (한국강사신문)군포시청소년재단, 군포시 청소년 시민성 함양을 위한 4개 기관과 업무 협약 체결 file 관리자 2022.06.10 61
공지 (인천일보)성평등 문화 확산…청소년, 건강한 성장 돕는다 관리자 2022.06.08 49
공지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세계월경의날 캠페인 file 관리자 2022.05.26 39
공지 (안양내일신문)군포탁틴내일,어린이날100주년 성황리에 개최 file 관리자 2022.05.21 51
공지 (인천일보)군포시민사회단체협의회, 지방선거 후보자 엄격한 공천기준 적용하라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22.05.03 38
공지 (경인일보)군포시민사회단체협, 지역일꾼 뽑는 지방선거 엄격한 공천 기준 적용 한목소리 file 관리자 2022.05.03 23
공지 (기자회견문)지역일꾼을 뽑는 제8대 지방선거, 엄격한 공천기준을 적용하라 file 관리자 2022.04.29 40
공지 (내일신문), 위탁 운영계약 3년간 운영키로 관리자 2022.03.05 65
공지 보도자료)군포탁틴내일, 경기도성문화센터 위탁운영 체결 file 관리자 2022.01.21 102
공지 성명서-미성년성폭력피해자 범죄피해자 진술녹화 증거능력 위헌결정을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22.01.19 91
54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28 44
53 학부모 44.5% 자녀에게 필요한 성교육 내용ㆍ방법 몰라(데이터솜 2022.3.2) 관리자 2022.03.04 38
52 청소년까지 노리는 딥페이크 성범죄] 경찰, 위문편지 논란 여고 피해 수사(2022.01.22. 내일신문) 관리자 2022.01.26 57
51 청소년 등장하는 유튜브 절반, 성차별 담겼다(미디어오늘12.10) 관리자 2021.12.16 63
50 갓갓 문형욱 2심재판 텔레그램성착취 공동대책위 성명서 file 관리자 2021.08.19 180
49 탁틴내일 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 내 성착취물 조사 “10대도 수월히 접근, 트위터 가장 심각”(미디어오늘) 관리자 2021.07.15 224
48 (내일신문)"오프라인 그루밍도 처벌규정 마련해야" 관리자 2021.07.07 160
47 온라인 아동 성착취 : 스위티 프로젝트 ‘Sweetie’ for Terre des Hommes - YouTube file 관리자 2021.06.22 169
» “우리는 더 나아간 판결을 원한다”N번방박사방2심재판 기자회견문 &lt;기자회견문&gt; “우리는 더 나아간 판결을 원한다” 텔레그램성착취공동대책위원회 오늘 6월 1일, 조주빈 외 5인의 2심이 종료되었다. 2019년 11월 본격적으로 텔레... file 관리자 2021.06.02 533
45 안양군포내일신문)군포탁틴내일 리얼돌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발표 관리자 2021.03.03 127
44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 캠페인 관리자 2021.03.03 122
43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 캠페인 관리자 2021.03.03 125
42 보도자료)리얼돌체험방 시민의식 설문조사 분석, 왜곡된 성소비문화 성교육과 건강한 성문화로 바꿔야 file 관리자 2021.02.04 158
41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공중화장실 촬영카메라 탐지,화장실 71개소에 대해 불법촬영카메라 점검 관리자 2020.12.29 121
40 (여성신문)디지털 성착취 ‘N번방’ 충격… 법·제도 바꾼 여성연대 관리자 2020.12.29 112
39 (보도자료)군포탁틴내일, 산본중심상가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활동 관리자 2020.12.29 128
38 뉴스)강간인형 리얼돌을 금지하라! file 관리자 2020.12.01 176
37 텔레그램성착취 '박사방' 조주빈 재판 1심 40년 선고 관리자 2020.11.26 136
36 (안양군포내일신문)리얼돌광고에 아동청소년무방비 노출 관리자 2020.10.30 134
35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물 판매한 10대 중학생에 실형 관리자 2020.10.30 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