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갓갓' 문형욱2심재판 텔레그램성착취 공동대책위 성명서

 

우리는 여전히 더 나아진 판결을 원한다

                     - 갓갓 문형욱의 항소심 선고에 부쳐 -


오늘 갓갓 문형욱의 항소심 선고가 있었다. 갓갓 문형욱은 텔레그램 사건의 최초 개설자이자 조주빈, 강훈, 남경읍, 이원호 등 무수한 운영자들이 성착취 방식을 모방하도록 영향을 주었다.

갓갓 문형욱은 피해자들을 협박하여 영상을 촬영하도록 하였고 성착취물 3,700여개를 제작·유포하였으며,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유포협박을 하는 등 12개의 범죄혐의가 적용되어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지난 2021년 4월 8일,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 1심 재판부는 “아동·청소년들을 포함한 다수의 피해자를 다양한 방법으로 유인 협박해 음란물을 제작·유포했다. 아동·청소년들이 범행에 취약하다는 사실을 인지한 다음부터는 아동·청소년인 피해자들을 주 범행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보여 범행 경위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상에서 개별적으로 행해지던 범행 수법들을 모두 망라해 텔레그램 n번방 이라는 조직적인 형태로 만들었고 이후 유사 범행을 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범행 수법이나 수사 기피 방법 등을 알리며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제작 범행이 체계화되고 확산하는 데 일조하였는바 피고인이 이 사회 전체에 끼친 해악도 매우 크다”고 하며 징역 34년을 선고했다.

 

그리고 바로 오늘 대구고등법원 항소심 재판부는 갓갓 문형욱에게 34년을 선고하였다. 이는 지난 1심 선고와 같은 형량으로서 무기징역을 구형한 검찰과 더욱 강력한 처벌을 염원한 피해자들의 요구에는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이번 항소심은 특별한 쟁점 없이 양형만을 다루면서 단 두 번의 기일만으로 진행되었고, 갓갓 문형욱 측에서는 어떻게든 감형을 받고자 기존의 선고기일(7/22)을 한 달 미루면서까지 피해자들과 합의를 시도하였다.

그런데도 재판부가 선고형을 감경하지 않은 것은 이번 사건이 전 사회에 미치는 해악에 대한 재판부의 명확한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 할 만하다.

 

문형욱은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고 검찰도 무기징역 선고를 다시 재판부에 요구했고 많은 이들이 2심 재판 결과를 기다리며 더 나은 판결을 위해 함께했다. 텔레그램성착취공동대책위원회의 피해지원TF와 공동변호인단은 지속해서 피해자들을 지원하며 2심 재판을 준비하였다.

또한 경북지역 상담소·시설협의회에서는 문형욱의 재판을 초기부터 모니터링 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으며, 본 공동대책위원회와 함께한 엄벌탄원서 법원 제출에는 11,000명의 시민들이 연명하였다. 이렇게 이번 사건에 많은 이들이 적극적 활동으로 연대의 힘을 끌어모았다.


우리가 문형욱의 2심 판결에 더욱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문형욱의 범행은 여성의 몸을 성적대상화 하고 소비하는 문화가 만연해 있는 상황에서 성착취물을 악용하여 거대한 산업구조를 양산한 결과이다.

성차별과 여성혐오적 사회구조가 지금의 N번방을 만들어 낸 것이다. 앞으로도 온라인상에서 발생하는 성폭력은 우리 사회의 성차별과 여성혐오적 구조가 바뀌지 않는 한 막을 수 없을 것이다.

지금도 N번방과 같은 유사한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갓갓 문형욱의 2심 판결을 통해 이러한 범죄가 더 확산될 수 없는 강력한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둘째, N번방을 통한 최초 피해 이후 아직까지도 피해 촬영물의 유포와 그로 인한 추가피해가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서 삭제지원을 받는 이번 사건의 피해자들은 여전히 매월 수십 건씩의 삭제 현황을 확인해야만 하는 실정이다. 또한, 실제로 피해자들의 개인신상정보와 함께 유포되는 피해촬영물을 시청·소지한 다른 가해자들로부터 협박이나 위협을 받는 추가피해도 계속 보고되어 새로운 수사나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바로 이것이 최초 가해자들에 대한 확실하고 충분한 처벌이 필요하며, 우리가 이어지는 판결들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번 판결로 모든 것이 끝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우리는 모두 알고 있다.

피해자들이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온라인 공간에서 모든 여성이 안전할 수 있도록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21.08.19.

텔레그램성착취공동대책위원회

문형욱2심기자회견_20210819_132545264_03.jpg

갓갓문형욱2심_20210819_14541668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양내일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 (사)너우리, 설립총회 성황리에 마쳐 file 관리자 2022.10.19 49
공지 (주간군포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사)너우리, 청소년이 상호존중하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는 성교육 펼치겠다 관리자 2022.10.05 48
공지 (인천신문)청소년성인권센터 사단법인 너우리 출범 관리자 2022.09.28 49
공지 (안양군포내일신문)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출발 file 관리자 2022.09.20 57
공지 (군포시민신문)군포시민단체, 시민사업·문화도시 중단 군포시장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22.09.06 21
공지 (경기헤럴드)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6 22
공지 (주간군포)23년 청소년단체 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6 18
공지 (오마이뉴스)문화도시 중단, 하은호 군포시장, 시민단체·시의회와 갈등 file 관리자 2022.09.05 21
공지 (인천일보)청소년단체인 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01 19
공지 (정책뉴스)“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신청하세요”…자녀 1인당 월 20만원 file 관리자 2022.07.28 30
공지 (한국강사신문)군포시청소년재단, 군포시 청소년 시민성 함양을 위한 4개 기관과 업무 협약 체결 file 관리자 2022.06.10 61
공지 (인천일보)성평등 문화 확산…청소년, 건강한 성장 돕는다 관리자 2022.06.08 49
공지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세계월경의날 캠페인 file 관리자 2022.05.26 39
공지 (안양내일신문)군포탁틴내일,어린이날100주년 성황리에 개최 file 관리자 2022.05.21 51
공지 (인천일보)군포시민사회단체협의회, 지방선거 후보자 엄격한 공천기준 적용하라 기자회견 file 관리자 2022.05.03 38
공지 (경인일보)군포시민사회단체협, 지역일꾼 뽑는 지방선거 엄격한 공천 기준 적용 한목소리 file 관리자 2022.05.03 23
공지 (기자회견문)지역일꾼을 뽑는 제8대 지방선거, 엄격한 공천기준을 적용하라 file 관리자 2022.04.29 40
공지 (내일신문), 위탁 운영계약 3년간 운영키로 관리자 2022.03.05 65
공지 보도자료)군포탁틴내일, 경기도성문화센터 위탁운영 체결 file 관리자 2022.01.21 102
공지 성명서-미성년성폭력피해자 범죄피해자 진술녹화 증거능력 위헌결정을 규탄한다. file 관리자 2022.01.19 91
54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청소년인권센터 (사)너우리로 새 출발 관리자 2022.09.28 44
53 학부모 44.5% 자녀에게 필요한 성교육 내용ㆍ방법 몰라(데이터솜 2022.3.2) 관리자 2022.03.04 38
52 청소년까지 노리는 딥페이크 성범죄] 경찰, 위문편지 논란 여고 피해 수사(2022.01.22. 내일신문) 관리자 2022.01.26 57
51 청소년 등장하는 유튜브 절반, 성차별 담겼다(미디어오늘12.10) 관리자 2021.12.16 63
» 갓갓 문형욱 2심재판 텔레그램성착취 공동대책위 성명서 '갓갓' 문형욱2심재판 텔레그램성착취 공동대책위 성명서 우리는 여전히 더 나아진 판결을 원한다 - 갓갓 문형욱의 항소심 선고에 부쳐 - 오늘 갓갓 문형욱의 항... file 관리자 2021.08.19 180
49 탁틴내일 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 내 성착취물 조사 “10대도 수월히 접근, 트위터 가장 심각”(미디어오늘) 관리자 2021.07.15 224
48 (내일신문)"오프라인 그루밍도 처벌규정 마련해야" 관리자 2021.07.07 160
47 온라인 아동 성착취 : 스위티 프로젝트 ‘Sweetie’ for Terre des Hommes - YouTube file 관리자 2021.06.22 169
46 “우리는 더 나아간 판결을 원한다”N번방박사방2심재판 기자회견문 file 관리자 2021.06.02 533
45 안양군포내일신문)군포탁틴내일 리얼돌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발표 관리자 2021.03.03 127
44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 캠페인 관리자 2021.03.03 122
43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 캠페인 관리자 2021.03.03 125
42 보도자료)리얼돌체험방 시민의식 설문조사 분석, 왜곡된 성소비문화 성교육과 건강한 성문화로 바꿔야 file 관리자 2021.02.04 158
41 (군포시민신문)군포탁틴내일, 공중화장실 촬영카메라 탐지,화장실 71개소에 대해 불법촬영카메라 점검 관리자 2020.12.29 121
40 (여성신문)디지털 성착취 ‘N번방’ 충격… 법·제도 바꾼 여성연대 관리자 2020.12.29 112
39 (보도자료)군포탁틴내일, 산본중심상가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탐지 활동 관리자 2020.12.29 128
38 뉴스)강간인형 리얼돌을 금지하라! file 관리자 2020.12.01 176
37 텔레그램성착취 '박사방' 조주빈 재판 1심 40년 선고 관리자 2020.11.26 136
36 (안양군포내일신문)리얼돌광고에 아동청소년무방비 노출 관리자 2020.10.30 134
35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물 판매한 10대 중학생에 실형 관리자 2020.10.30 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
CLOSE